자유방은 주제의 구분없이 게시물을 작성하고, 회원간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2020년 4월 9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김진호 김진호
  • 7
  • 1

[뉴스 큐레이션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20년 4월 9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1. 미통당 지도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두고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면서 당내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당내에선 지도부가 총선을 앞두고 여당의 프레임에 편승하다 스텝이 꼬인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락가락 하는건 그렇다쳐도 막말에 거짓말은 버릇이야 버릇...


2. 안철수 대표는 "거대 양당이 이념에 사로잡혀 양보 없이 서로 싸우는 것을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한 발짝도 미래로 갈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낮은 지지율은 "결과는 하늘이 주신다. 국민 마음 모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늘이 주는 결과를 벌써 몇번 경험해 놓고도 아직 모르나 글쎄?


3.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가 적극적인 투표 의지를 밝히고 있지만, 역대 투표 결과 60살 이상 연령대만 실제 투표로 이어졌습니다. 특히 60살 이상 유권자가 역대 최대 규모인 이번 총선에선 중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투표는 미래에 대한 투자인데... 젊은층은 미래가 안 보여서 그래? 투표하면 보여~


4. 미한당 비례1번인 윤봉길 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항일과 친일이 싸우는건 총독부가 만들어낸 프레임이라 주장했습니다. 친일을 비판하는 사람은 마치 80여년전 총독부 계략에 놀아나고 있다고 얘기하듯 말했습니다. 

‘총선은 한일전’을 할아버지가 싫어하실 거라 하셨죠? 할아버지가 슬퍼하실 듯... 


5. 정세균 국무총리는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사증면제와 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고, 불요불급한 목적의 외국인 입국제한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상호주의 원칙에 따른 제한 강화’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한민국 홀대 하다가는 큰 코 다친다는 것을 알 때도 됐는데~


6. 총선을 앞둔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다퉈 내놓고 있습니다. 이러한 주장에 우리 국민 10명 중 약 6명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즘 같으면 국민이 원하면 뭔짓인들 하는 분위기 아닌가요? 


7. 대통령의 긴급재정명령권은 국회 권한을 건너뛰어야 해 매우 제한적인 상황에서만 발동될 수 있지만, 이를 대통령도 아닌 여야 정치권이 나서서 먼저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치권이 스스로의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일은 안 하면서 세비는 꼬박 챙기고 무릎 꿇고 살려 달라는 군상들... 


8. 조선일보는 채널A 기자와 검찰 고위간부의 유착 의혹에 대해 한동수 감찰본부장이 윤석열 총장에게 "감찰에 착수하겠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윤 총장은 “추가 조사가 더 필요하다”며 반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개인적으로 보낸 문자 메시지는 우찌 알았노... 그분이 알려주데?


9. 미통당은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를 제명 조치 하기로 했습니다. 차 후보는 TV토론회에서서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문란한 성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는 망언을 했습니다. 

미통당은 1일 1인 1막말을 시전 중... 이것도 성격 탓인가요?


10. 총선을 앞두고 ‘펭수’를 무단 도용해 유세하는 사례가 많아 펭수와 펭클럽이 단단히 화가 났습니다. 펭수 사진과 유행어를 포스터ㆍ현수막에 가져다 쓰고 심지어는 펭수 탈을 선거 운동에 동원하는 후보들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우리 펭수는 그런 후보 지지하지 않지 말입니다~ 그치 펭수야?


11.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파견판사를 통해 헌법재판소 내부정보를 빼낸 것은 사법신뢰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 같은 증언을 한 사람은 '사법농단' 사건 연루자인 이규진 전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입니다.

괘번인지 쾌변인지... 뭔 개똥 같은 소리를 하고 자빠졌냐~


12. 소셜미디어 트위터의 잭 도시 CEO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재원으로 1조 2천억 원 상당의 주식을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본인 재산의 28%에 해당하는 규모로 "코로나19 구호활동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민국 재벌이 국민에게 사랑 받지 못하는 이유가 다 있다니까~


13. 2015년 일본군 위안부 한일 합의에 따라 일본이 위로금 명목으로 출연한 약 110억 원에 대해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정당들이 '반환 이행을 요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통당, 미한당, 국민의당 등은 의사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미통당, 미한당, 국민의당이 그랬다네요... 왜 그랬을까나~


14. 공정거래위원회가 배달요금 인상 논란을 일으킨 ‘배달의민족’의 인수합병이 소비자에게 미칠 영향을 강도 높게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민감한 시기에 ‘독과점 횡포’ 논란을 자초해 경쟁당국에 딱 걸린 셈이 되버렸습니다.

국민 눈에 벗어나면 어떻게 되는지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보면 잘 알 텐데~


15. 대기업·중견기업의 직장인 10명 중 6명이 세대 차이를 느끼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개인주의 성향이 강해진 20·30세대의 사회 진출과 낮은 조직 경쟁력을 세대 갈등의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언제는 세대 차이를 느끼지 않은적이 있었나 뭐... 다 핑계야 핑계~


박원순 "서울시 모든 유흥주점 19일까 영업 금지". 

"룸살롱 · 클럽 · 콜라텍 19일까지 영업금지" 업소 반발. 

제주도 코로나19에도 발길 이어져 유채꽃밭 갈아엎어. 

경기도, 폐쇄 신천지시설 출입 이만희 회장 등 6명 고발. 

민주·정의 "황교안, 차명진 막말 책임지고 즉각 사퇴하라". 

나경원 "이수진 허위사실 공표" 이수진 "구민들 진실 알아". 

심상정 "민주당, 미통당에 이겨야지 왜 정의당과 싸우나". 

차명진 "'세월호 텐트' 기사 인용, 막말 프레임으로 매도". 


미래는 당신이 오늘 하는 일에 따라 달라진다.

- 마하트마 간디 -


오늘 하는 일에 따라 내일이 달라진다고 합니다. 

그런데 4년의 미래를 책임지는 투표를 놓쳐야 되겠습니까?

우리의 미래를 위해, 내 아이의 미래를 위해 꼭 잊지 말고 투표하세요. 

바쁘시면 사전 투표로 미래를 챙기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메조 메조님 포함 2명이 추천

추천인 2

  • 메조
    메조
  • 깡작
    깡작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0 사이트 이용규칙 에어보고 83 19.12.14.06:27
2
image
zuro 7 20.04.18.22:08
1
image
zuro 7 20.04.17.22:01
2
image
zuro 18 20.04.17.20:04
1
image
김진호 8 20.04.17.08:38
1
image
zuro 5 20.04.16.23:13
1
image
LAMA 27 20.04.16.16:06
1
image
김진호 7 20.04.16.08:11
1
image
zuro 9 20.04.15.23:24
2
image
스타더스트 11 20.04.15.18:00
2
image
zuro 11 20.04.14.23:25
2
image
김진호 11 20.04.14.08:49
3
image
스타더스트 28 20.04.14.00:09
1
image
zuro 23 20.04.13.23:11
1
image
김진호 10 20.04.13.08:13
1
image
zuro 4 20.04.12.22:33
2
image
스타더스트 20 20.04.12.09:26
1
image
zuro 14 20.04.11.21:38
1
image
zuro 22 20.04.10.23:27
1
image
zuro 6 20.04.09.22:40
2
image
김진호 7 20.04.09.0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