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방은 주제의 구분없이 게시물을 작성하고, 회원간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오후 1시 정도에 외출하여 동사무소에 지인의 진단서,입원서 등을 전해 주었고...

zuro zuro
11 1 2

집으로 돌아오는데, 나가기 전에 조금은 찌뿌듯 하였던 몸이 묘하게도 다리에 기운이 빠지면서 평소에는 그정도 걷는 것은 아무 지장이 없었는데, 쉬다가 오고  쉬다가 오고 그랬네요.  어제 일이 생각보다 무리였었는지, 날씨가 좋지 않아서 그런지 몸살 기운이 번져오고 그래서 이후는 집에서 따듯하게 푹 쉬었고, 저녁에 좀 나아졌습니다. 지인에게 연락은 물론 하였지만, 이번 병원 수술은 시에서 금전적 지원 혜택은 못 받을 것 같습니다. 대신 다른 것으로 해줄 것이라는데, 그게 무엇인지는 아직 모르겠고, 일단은 지인이 퇴원 후 나중에 알겠지요. 지인은 빠르면 내일 퇴원할 것 같습니다. 눈은 다 녹아서 좋은데, 바람이 매섭네요. 내일은 건강이 모두 잘 회복하길 바라며...^^*

신고공유스크랩
샤이닝 샤이닝님 포함 1명이 추천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